방탄소년단 뷔, 플라잉 요가 도전기...'매 순간이 인생샷'


방탄소년단 뷔가 사랑스러운 좌충우돌 플라잉 요가 도전기로 전 세계 팬들에게 행복을 안겼다.



지난 11일 방탄소년단은 ‘위버스’, ‘BANGTANTV’, ‘브이라이브’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자체 예능 프로그램 ‘Run BTS! 2022 Special Episode – Fly BTS Part 1’편을 공개했다.



수업에 앞서 뷔는 흑발의 펌 헤어로 아름다움을 뽐내며 백조가 날갯짓을 하는 듯한 우아한 모습을 선보여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멤버들은 ‘SNS에 올릴 인생샷을 건져보자’는 목표로 플라잉 요가를 배우기 시작했다.
방탄소년단 뷔, 플라잉 요가 도전기...'매 순간이 인생샷'
플라잉 요가 남자 강사 1호라고 소개하자 뷔는 “그러면 2호가 있나요?”라며 관심을 보였고, 제이홉이 “2호는 본인이 되시면 됩니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먼저 보라색 해먹을 풀었고, 멤버들은 “야 보라색이야. 보라해”라며 애착을 보였다.



2016년 방탄소년단 3기 팬미팅 당시, 팬들이 이벤트로 진행한 보랏빛 아미밤을 보고 뷔가 “보라색은 상대방을 믿고 서로 오랫동안 사랑하자는 의미인데요, 그 뜻처럼 오랫동안 함께 볼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라고 한 이후 보라색은 방탄소년단과 아미에게 특별한 색이 됐다.



뷔는 보라색 해먹과 함께하는 수업 내내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팬들을 심쿵하게 했다.



해먹을 그네 타듯이 타고 놀거나, 동작을 성공한 뒤 “야 나 이거 재능이 있구나”라며 스스로 감탄하기도 했다.



또 뷔는 해먹을 양손으로 잡고 있는 동작을 “이거 그거네. 목도리 도마뱀”이라고 재치있게 말해 웃음을 안겼고, 선생님이 “나…나비에요”라고 답해 수업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코어 힘으로 해먹 위에서 자세를 유지하는 뷔의 모습, 수업 중간에 거울을 보고 자세를 살피고 미모를 점검하는 모습은 설렘 그 자체였다.



팬들은 “태형이 해먹으로 감싼거 그리스 로마 신화에 나오는 남신 같아”, “미모 점검하는 거 너무 심쿵이다. 얼굴밖에 안보여”, “해먹 위에서 편안해 하는거 너무 사랑스러워”, “태형이는 매 순간이 인생샷인데”라며 뜨겁게 반응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