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리 인스타그램
사진=유리 인스타그램


가수 소녀시대 겸 배우 유리가 물오른 미모로 근황을 공유했다.

유리는 지난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포근해"라는 짧은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유리 인스타그램
사진=유리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 속 유리는 흰색 니트를 입고 계단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작은 얼굴에 또렷한 이목구비가 눈길을 끌고 있다.

한편, 유리는 최근 소녀시대 15주년 앨범인 정규 7집 'FOREVER 1'로 컴백했다. 또한 ENA 드라마 '굿잡'에서 돈세라 역으로 출연 중이다.

권성미 텐아시아 기자 smkw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