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찬 / 사진=텐아시아DB
허찬 / 사진=텐아시아DB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었던 허찬이 소속 그룹 빅톤을 떠난다.

지난 11일 빅톤의 소속사 IST엔터테인먼트 측은 빅톤 공식 팬카페에 "당사는 허찬을 포함한 빅톤 전원과 신중한 논의를 나눈 끝에 허찬의 팀 탈퇴를 결정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빅톤은 한승우, 강승식, 임세준, 도한세, 최병찬, 정수빈 총 6인으로 팀을 재정비한다"며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사과의 말씀을 전하며 너른 양해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빅톤 멤버들은 현재 팬 여러분들이 오랫동안 기다려주신 '2022 VICTON FANCONCERT [CHRONICLE]' 무대를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면서 "그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열심히 준비 중인 빅톤 멤버들에게 변함없는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허찬은 지난 9월 지인들과 만남 뒤 귀가하던 중 경찰에게 음주운전을 한 혐의로 적발됐다.

이하 IST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IST엔터테인먼트입니다.

그룹 빅톤을 아껴주시는 팬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드리며, 멤버 변동과 관련한 사항을 다음과 같이 안내드리고자 합니다.

당사는 허찬을 포함한 빅톤 전원과 신중한 논의를 나눈 끝에 허찬의 팀 탈퇴를 결정하였습니다.

더 이상 폐를 끼칠 수 없다는 본인과 멤버들의 의사를 받아들여 이 같은 결정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다시 한번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팬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사과의 말씀을 전하며, 너른 양해를 당부드립니다.

이에 빅톤은 한승우, 강승식, 임세준, 도한세, 최병찬, 정수빈 총 6인으로 팀을 재정비하며, 오는 10월 15-16일 예정되어 있는 ‘2022 VICTON FANCONCERT [CHRONICLE]’ 및 예정된 향후 스케줄은 군입대 중인 한승우를 제외한 5명의 멤버가 소화하게 됨을 알려드립니다.

빅톤 멤버들은 현재 팬 여러분들이 오랫동안 기다려주신 ‘2022 VICTON FANCONCERT [CHRONICLE]’ 무대를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습니다.

그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열심히 준비 중인 빅톤 멤버들에게 변함없는 관심과 응원을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