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사이에 두번째 찌라시
2018년 걸그룹 출신 양지원과 열애설 루머

믿거나 말거나식 루머에 커지는 상처
'거미♥' 조정석, 불륜 루머만 두 번째…스타 부부의 가혹한 멍에 [TEN피플]


'톱(TOP)'이라는 위치가 그를 지라시 단골로 만든 것일까. 배우 조정석이 최근 5년 사이 지라시의 피해자가 됐다. 그럴싸하게 포장돼 유포된 지라시는 불륜. 가수 거미와 결혼해 딸을 낳고 알콩달콩 잘 살고 있는 조정석. 조정석, 거미 부부를 괴롭히고 있는 연이은 불륜 루머에 한 가정의 속은 말이 아니다.

최근 우먼센스는 연기·노래·춤에 모두 능한 톱스타 A씨가 미모·지성을 겸비한 아내 B씨를 두고 프로골퍼 C씨와 열애 중이라는 소문이 있다는 내용을 적어 발행했다.

톱배우와 프로골퍼의 염문은 올해 초부터 돌던 지라시였다. 골프업계를 조금이라도 아는 사람이라면 코웃음을 칠 정도로 터무니없는 내용이었다.

하지만 이 지라시는 조용하지만 위험할 속도로 퍼지기 시작했고 우먼센스가 사실처럼 찍어내며 파장이 일었다. A씨에는 비와 조정석 등이 특정됐고 C씨는 박결 등이 언급되며 사태는 더 심각해졌다.

비와 조정석, 박결 모두 지라시에 분노했다. 비 소속사는 "최초 이니셜로 보도한 보도 매체에 문의해 해당 아티스트가 맞는지를 확인했고, 해당 이니셜은 소속 아티스트가 아니라는 확답까지 받았다. 모든 책임을 묻고 법적 절차로 선처 없이 강경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사진=텐아시아DB, 박결 인스타그램
사진=텐아시아DB, 박결 인스타그램
불륜을 저지른 골퍼로 지목당한 박결 역시 인스타그램에 "어이가 없다"면서 "몇 년 전에 스폰서 행사에서 본 게 다인데 번호도 모르는데 나쁜 사람들"이라며 "(김태희와)닮지는 않았지만 비교해줘서 고마웠는데 이런 말도 안 되는 일이 생기다니"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조정석의 소속사 역시 "터무니없는 찌라시 내용은 모두 명백한 허위사실이며, 당사와 배우 본인은 현재 일면식도 없는 사람과 관련됐다는 허위사실과, 더 나아가 다양한 추측들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둔갑하여 확대되는 것에 황당할 뿐"이라고 분노했다.

조정석은 그 어떠한 여성 골프 선수와도 개인적 친분뿐만 아니라 일면식조차 없다는 것. 처음 지라시를 발견하고 말도 안 되는 억측이기에 대응하지 않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무분별하게 확산되는 개탄스럽다고도 했다.
'거미♥' 조정석, 불륜 루머만 두 번째…스타 부부의 가혹한 멍에 [TEN피플]
특히나 조정석은 이번이 두 번째 불륜설. 조정석은 2018년 거미와 결혼한 뒤 걸그룹 출신 양지원과 연인이라는 근거 없는 소문에 시달려야 했다. 조정석이 결혼 전부터 양지원을 만나고 있었다는 것.

사실이 아니니 웃어 넘기려고 했지만 구체적인 루머는 거미와 조정석, 양지원의 발목을 잡았다. 양지원 본인이 나서 억울함을 호소하고 비연예인 남자친구가 있다며 열애 사실까지 밝혔지만 루머는 사라지지 않았다.

당시에도 조정석 측은 "터무니없는 악성 루머"라면서 "허위 사실과 배우 당사자 뿐 아니라 사랑하는 가족에 대한 억측과 소문이 확산되고 있어 묵과할 수 없는 수준"이라고 경고했다.
조정석 / 사진=텐아시아DB
조정석 / 사진=텐아시아DB
조정석 측은 염문설이 말도 안되는 루머였지만 대중의 관심을 받고 있다는 이유로 어느정도 감수하고 강력한 대응을 하지 않았던 것이 실수였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이성이 엮인 지라시는 해프닝으로 치부하기에는 심각한 수준이다. 이러한 지라시는 개인의 명예와 가정의 평화를 흔든다. 하지만 '믿거나 말거나, 아니면 말고' 식의 루머에다, 마땅한 해결책도 없는 상황.

루머 유포자에 대한 법적 조치 혹은 경고만 할 수 밖에 없기에 스타의 상처는 더욱 커지고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