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녀' 김정화, 단발머리의 정석


배우 김정화가 '우먼센스' 10월호 커버를 장식했다.

4일, 소속사 솔트 엔터테인먼트 측은 월간지 '우먼센스'와 함께한 김정화의 10월호 화보 컷을 여러 장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정화는 가을 무드가 물씬 느껴지는 브라운 톤의 패션을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는다. 뿐만 아니라 그는 강렬함과 나른함을 오가는 눈빛과 다양한 제스처를 활용한 포즈로 시크하면서도 우아한 매력을 한껏 발산해 눈길을 끈다.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김정화는 근황을 묻는 질문에 대해 "케냐 바링고 지역의 원두 생산을 활성화하는 데 목적을 두고, 해당 지역이 경제적으로 자립할 수 있도록 기회를 만들고자 카페 사업을 구상했다"며 "지난 8월, 카페 개업 2주년을 맞이했다.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시기에 어렵게 발걸음해 주신 손님들 덕분에 카페를 이어갈 수 있었다"며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이어 김정화는 지난 2009년 우간다 봉사활동에서 만나 인연을 맺은 아그네스를 언급하며 "처음 만났을 때 6살이던 아그네스가 어느덧 성인이 되어 결혼했다. 그는 제 삶에 활력을 불어넣은 존재다. 삶의 아름다움과 나눔의 기쁨을 알려줬다"라고 자신에게 선한 영향력을 전해준 아그네스를 향해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김정화의 더 많은 화보 컷과 인터뷰 전문은 '우먼센스' 10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