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코드 쿤스트 인스타그램
사진=코드 쿤스트 인스타그램


음악 프로듀서 코드 쿤스트(코쿤)가 일상을 공유했다.

코드 쿤스트는 지난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시루는 새 옷만 보면 바로 꾹꾹이를 한다. 나는 오늘도 얇고 재미없는 내 배를 내어준다"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코드 쿤스트는 무표정한 얼굴로 누워있는 모습. 그의 마른 배 위로 올라가 꾹꾹이를 하는 시루의 귀여운 모습이 눈길을 끈다.

이를 본 방송인 박나래는 "어떻게 내 배라도 내어줘야 하나. 되게 재밌어할텐데"라고 안타까워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코드 쿤스트는 지난 2013년 데뷔했으며, 현재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하며 활약 중이다.

권성미 텐아시아 기자 smkw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