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천사들끼리는 통하나봐..아기들도 사로잡은 모두의 '에인절'


방탄소년단 지민이 천사같은 아이들의 무한 애정을 받으며 힐링을 선사하고 있다.

최근 SNS에 공유된 영상이 누리꾼들 사이 화제다. 영상에서는 한 아이의 엄마가 차안에서 울먹이는 아이에게 지민의 BT21 캐릭터 치미(Chimmy) 인형을 주자 아이는 지민을 달라며 울음을 터뜨린다.

결국 엄마는 지민의 스티커 사진을 아이의 가슴에 얹어주었고 아이는 그제야 울음을 그치며 이제 좀 기분이 나아졌냐고 묻자 고개를 끄덕이며 지민을 향한 귀엽고 순수한 마음을 표현했다.

이 영상은 삽시간에 이목을 모으며 “지민을 안고 있으면 세계평화가 올것이다”, “나는 어른이지만 지민이 없으면 저럴거야”, “나도 지민이를 안고 싶어” 등의 댓글이 줄을 이었으며 평소 지민의 팬이었던 아이 엄마 역시 “지민은 정말 사랑받고 있다. 아이가 지민을 찾을때 나도 역시 지민 때문에 울고 싶었다”라고 공감했다.

그에 앞서 지난 8월에는 아이가 놀이터에서 지민의 인형과 함께 하는 영상이 SNS에 올라오기도 했는데, 이 아이는 '퍼미션 투 댄스' 뮤직비디오에 나온 지민의 카우보이 의상을 입고 학교에서 열리는 텔런트쇼에 솔로 공연을 하러 가는 등 지민을 향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다른 틱톡 영상에서는 걸음마를 막 떼었을 듯 법한 아기가 'ON' 영상을 보며 완벽한 타이밍으로 지민의 댄스 브레이크 파트를 따라하는가 하면, 한 아이는 차 안에서 다이너마이트'에 맞춰 춤을 추다가 지민의 목소리가 나오자 단번에 ''지민''이라고 외치며 좋아하는 모습을 보였다.

전 세계 많은 대중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지민 또한 부산교육청과 전남교육청에 각각 1억 원, 비영리 국제 봉사단체 국제 로타리에도 소아마비 환우들을 위한 1억원의 기탁금을 전달, 최근 강원교육청에 조용히 거액의 기부금을 기탁하는 등 어린 아이들과 청소년들을 위한 선행에 앞장서왔다.

지민의 이러한 선한 영향력과 진심어린 마음이 닿은 듯 여과되지 않은 있는 그대로의 맑고 순수한 팬심을 가감없이 드러내는 아이들의 영상에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고 힐링을 느끼며 지민도 이 영상을 보기를 희망하고 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