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윤지오 유튜브
사진=윤지오 유튜브


고(故) 장자연의 과거 동료를 자처하며 억대 후원금을 모아 캐나다로 도피한 윤지오가 럭셔리한 일상을 공개했다.

윤지오는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생일파티와 명품 선물 영상을 올렸다. 그는 ‘토론토 우당탕탕 생일주간 브이로그/생일파티/ 스파/ 쇼핑/ 언박싱(조말론, 디올, 몽블랑)’이라는 제목으로 13분가량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윤지오는 고급 레스토랑에서 지인들과 식사 자리를 가지며 생일파티를 하는 모습. 영상 말미에는 지인들에게 받은 생일선물을 하나하나 열어보는 언박싱 장면도 공개했다. 조말론 디퓨저와 향수, 몽블랑 카드지갑, 디올 구두 등이었다.
사진=윤지오 유튜브
사진=윤지오 유튜브
윤지오가 받은 선물들은 한국에서 몽블랑 카드지갑 39만원, 디올 구두 145만원 등에 판매되고 있다.

앞서 윤지오는 고 장자연 사건 관련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후원금 사기 등 여러 혐의로 고소‧고발됐으나 2019년 4월 말 캐나다로 출국한 뒤 현재까지 귀국하지 않고 있다. 그는 지난해 7월 법률대리인을 통해 “언제든 귀국해 수사에 응할 생각을 갖고 있다”며 “다만 건강 상태와 코로나 사태 등으로 인한 가족과 지인의 만류로 귀국 시기가 지연되고 있다”고 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윤 씨에 대한 범죄인 인도 청구 절차는 계속 진행 중”이라며 “다만 특정 개인에 대한 출입국 정보나 범죄인 인도 관련 진행 사항은 공개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