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파, 명품 브랜드 앰버서더로 파리 패션위크 참석


그룹 에스파가 프랑스 파리 패션위크에 참석한다.

에스파는 오는 10월 2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진행되는 지방시(Givenchy)의 2023 S/S 쇼에 참석할 예정이다.

에스파는 지난해 2월 K팝 아티스트 최초로 지방시의 브랜드 앰버서더로 발탁됐다. 개별 멤버가 아닌 그룹이 브랜드의 얼굴이 된 것은 패션계에서는 이례적인 일로 눈길을 끌었다.

이번 파리 패션위크를 통해 에스파는 브랜드 앰버서더로서 지방시의 패션쇼를 관람하고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매튜 M. 윌리엄스와 만남을 가진다. 프랑스의 대형 서점 ‘FNAC’(프낙)에서 오프라인 팬 사인회를 열고 현지 팬들과도 가깝게 소통하는 등 다채로운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어서 뜨거운 반응이 예상된다.

이처럼 글로벌 패션 아이콘 행보를 펼치고 있는 에스파는 지방시 외에도 금융, 향수, 의류, 게임, 쥬얼리, 잡화, 뷰티, 면세점 등 여러 분야의 광고 모델로 발탁되어 활약 중이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