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진태현 인스타그램
사진=진태현 인스타그램


배우 진태현, 박시은 부부가 제주에서의 일정을 마무리 후 서울로 돌아온다.

진태현은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태은이 엄마 2022년 9월 멈춤을 진심으로 응원해. 집으로 돌아가네 우리 다시 박시은으로 진태현 아내로 다비다 토르 미르 엄마로 훨 훨 날아다니길 응원해"라는 글과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진태현 인스타그램
사진=진태현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은 아내 박시은의 뒷모습이 담겼다. 박시은은 제주도 바다를 향해 손을 들어올리고 작별 인사를 하고 있다. 제주를 떠나 다시 서울로 돌아오는 듯 보인다.

이어 "자기가 하라는대로 우리 태은이 고이접어 심장에 넣어뒀어. 가끔 꺼내 내 모든걸 다해 엄청나게 사랑해줄게"라며 "병원에서 눈물로 정신을 잃었던 나는 따뜻한 바닷가와 시원한 산위에서 정신을 회복해 조금은 기운을 차렸어. 사랑하는 이들과 모르는 이들의 응원과 위로가 기쁨과 희망을 주었어"라고 전했다.

진태현은 지난 2015년 박시은과 결혼, 슬하에 1녀를 두고 있다. 최근 두 차례의 유산을 딛고 자연임신에 성공, 결혼 7년 만에 임신 소식을 알려 뜨거운 축하를 받았으나 출산을 불과 20일 남겨두고 유산한 사실을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 글을 본 박시은은 "고맙고 감사해 내사랑"라며 답했다.

한편, 진태현, 박시은 부부는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에 출연, 가족 일상을 공유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권성미 텐아시아 기자 smkw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