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최준희 인스타그램
사진=최준희 인스타그램


故 최진실 딸 최준희가 어린 시절 경험담으로 팬을 위로했다.

최준희는 지난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팬들과 소통, 상담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그는 "부모님 이혼 때문에 지치고 힘들다"는 한 팬의 이야기에, "요즘엔 이혼이라는 것 자체가 흔히 보이는 상황이더라구요. 제 주변도 10명 중 4명은 이혼가정인 경우가 많구요! 저도 그렇고.. 어른들만의 사정이 다 있다는 게 이럴때 나오는 말일까요? 본인은 아무 잘못 없어요. 너무 힘들어 하지 마세요. 어떠한 상황이 생겨도 두 분이 작성자님을 아주 아주 사랑한다는 건 변하지 않아요! 저도 사랑하구요!"라고 따뜻한 위로를 건넸다.

이어 한 누리꾼이 "죽을 것 같이 너무 괴롭다. 유서는 다 썼는데 부모님이 발견해서 혼나고 있다"며 고민을 털어놓자 최준희는 “엄청 조심스러운 얘기다. 무슨 일 때문에 저런 생각까지 하게 됐는지 감히 상상도 못 한다”라며 운을 뗐다.

그는 “사실 저도 초등학교 5학년 때 할머니한테 처음으로 유서 아닌 유서를 걸린 적 있다. 지금은 웃으면서 왜 그런 걸 쓴 걸까 하고 넘기지만, 지금 생각하면 너무 힘들었고 외로웠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이어 “가족 정말 별거 아니구나, 피만 섞였다고 사랑할 수 없겠다는 생각도 들었다”며 “누구나 다 사연을 갖고 사는 것처럼, 세상에 상처가 없는 삶은 없는 것 같다”고 진심 어린 위로를 전했다.

한편, 최준희는 작가 데뷔를 앞두고 있다. 최근 건강 문제로 건강상의 문제로 현재 병원에 입원하며 치료 중이다.

권성미 텐아시아 기자 smkw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