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뷔·제니’ 행보 따라걷는 박민영, 열애설 잠수=트렌드 됐나[TEN피플]


배우 박민영이 수상한 재력가와의 열애설에 이틀째 침묵 중이다. 소속사 역시 배우가 촬영중이라 확인하지 못했다며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은 채 묵묵부답인 상황.

박민영 열애설 상대는 '빗썸 회장'으로 불리는 4세 연상 은둔의 재력가 강종현 회장이다. 디스패치는 박민영과 강종현 회장이 양가 부모님을 만나 인사를 나누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함께 공개했다. 박민영이 최근 후크엔터테인먼트로 이적한 배경에도 강 회장이 있다고 전했다.
‘뷔·제니’ 행보 따라걷는 박민영, 열애설 잠수=트렌드 됐나[TEN피플]
강씨는 1982년생 신흥 부자로 국내 2위 가상자산거래소 빗썸의 숨겨진 주인이라는 의혹도 받았다. 휴대폰 단말기 판매업을 하던 강씨는 2013~2014년 사기 사건에 연루, 사기 및 사문서 위조 등으로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를 받았으며, 2014~2015년 한 금융사의 우회 대출에 가담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매체는 강씨가 현재는 2020년 코스닥, 코스피 상장사 3개와 빗썸의 주인이 됐다며 '은둔의 재력가'라는 호칭을 사용하기도. 강씨의 여동생이 해당 가상자산거래소의 최대주주이자 코스닥 상장사 2곳, 코스피 상장사 1곳을 소유하고 있으나 실질적 대표는 강씨라는 주장이다. 그가 4개사 회장 명함을 들고 다닌다고도 했다.
‘뷔·제니’ 행보 따라걷는 박민영, 열애설 잠수=트렌드 됐나[TEN피플]
디스패치는 "강종현은 휴대폰 판매를 하며 돈을 벌었고, 돈을 빌렸고, 돈을 편취했다. 동시에 A금융사의 편법 대출에 가담, 100억 원 이상의 눈먼 돈을 삼켰다. 이후 2020년 강종현은 230억 원의 돈으로 코스닥 상장사 3곳을 지배하게 됐다"고 강 회장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뷔·제니’ 행보 따라걷는 박민영, 열애설 잠수=트렌드 됐나[TEN피플]
이후 29일 SBS 연예뉴스 보도에 따르면 박민영의 친언니 역시 강씨의 사업에 관여되어 있다. 박민영의 친언니가 사외이사로 등재된 회사는 강씨가 실소유했다는 의혹을 받는 회사 중 하나다. 또한 강씨의 여동생이 회사 대주주이자 대표로 있다.

이와 관련 박민영의 소속사 측은 "현재 박민영 씨가 드라마 '월수금화목토' 촬영에 임하고 있어 사실 관계 확인이 늦어지고 있다"며 "정확한 입장을 신속히 전달 드리지 못하고 있는 점 양해 부탁 드린다"면서 긴 시간 침묵을 지키고 있다.

확실한 해명도, 인정도 아닌 어중간한 침묵으로 추측만 늘어가는 상황. 박민영의 남자친구로 알려진 강씨에 대해 제기된 의혹이 많아 팬들 역시 마냥 축하만 하기도 어려워졌다.
‘뷔·제니’ 행보 따라걷는 박민영, 열애설 잠수=트렌드 됐나[TEN피플]
앞서 세기의 열애설로 주목을 받은 방탄소년단의 뷔와 블랙핑크 제니 역시 5개월째 열애설에 침묵하고 있다. 두 사람의 사생활 사진 유출에도 양측 소속사는 현재까지도 어떠한 답변도 내놓지 않고 있다. 특히 이마에 키스를 하는 모습, 엘리베이터에서 커플티를 입은 채 나란히 사진을 찍거나 백허그를 하고 있는 모습, 영상 통화를 하는 모습 등이 담겼음에도 열애설 관련 입장은 끝내 나오지 않았다.

침묵만이 능사는 아니다. 열애설 당사자의 신상 정보는 물론이고 사생활 사진, 가족 정보까지 연이어 노출되는 가운데 소속사가 계속해서 침묵을 고수할 수 있을까.
‘뷔·제니’ 행보 따라걷는 박민영, 열애설 잠수=트렌드 됐나[TEN피플]
박민영은 현재 tvN 수목드라마 '월수금화목토'에 출연중이다. 극은 초반부를 달리고 있고 배우들은 후반부 촬영이 한창 진행 중이다. 이 작품 하나를 만들기 위해 수많은 제작진과 스태프들의 노고가 담겼다. 박민영이 침묵 깨는 것이 조금이라도 드라마에 피해를 덜 주는 길. 오랜 침묵은 어떤 후폭풍을 몰고올지 모른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