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유명 女래퍼 "엉덩이에서 냄새날 것같다고"→정산 無 생활고 고백('근황올림픽')


[종합] 유명 女래퍼 "엉덩이에서 냄새날 것같다고"→정산 無 생활고 고백('근황올림픽')
그룹 와썹 출신 래퍼 나다가 근황을 전했다.

27일 유튜브채널 '근황올림픽'에는 '[나다를 만나다]'언프리티' 후 6년..몸매 1티어 래퍼, 트월킹 문익점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나다는 과거 Mnet '언프리티 랩스타3' 출연 후 적극적으로 연예계 활동을 할 수 없었던 이유를 밝혔다. 바로 전 소속사와의 전속 계약 분쟁이 있었던 것.

나다는 "'언프리티' 촬영할 때도 멤버들과 (소속사) 대표님이 계속 조정을 하고 있었다. 정산 문제 때문에. '왜 이거 안 주냐'가 아니라 정산서 자체가 없었기 때문에 문제가 됐던 것.'언프리티 랩스타3' 이후 수익도 받지 않고 계약 해지로 판결 났다"고 말했다.

이어 "진짜 힘든 내색을 안 하는 사람인데 그래서 갑자기 정신병이 온 것 같다. 공황장애도 너무 심했었고 사람들 눈을 못 볼 정도로 '이렇게 있을 수 없다' 해서 해외 프로모터들에게도 콘택트를 하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또 '와썹' 멤버로 활동했을 당시 힘들었던 점도 언급했다. 그는 당시 파격적인 트월킹 무대를 선보여 화제를 모았으나 악플도 상당했다. 나다는 "'이 숭한 거 뭐야', '걸X 같다', '엉덩이에 냄새날 것 같다' 같은 원색적인 비난이 많았다"고 회상했다.

이후 걸그룹을 만드는 레슨을 하면서 트레이너 일도 했다고. 나다는 "그 친구들을 가르치면서 더 배우게 됐고 트레이너에서 다시 아티스트가 됐다"고 밝혔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