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수 대표 / 사진=텐아시아DB
김광수 대표 / 사진=텐아시아DB


한국 가요계 ‘미다스 손’으로 불리는 김광수 대표가 발라드 그룹을 제작한다.

김광수 대표가 여성 듀오 다비치 이후 무려 14년 만에 성악과 발라드를 접목한 3~4명의 크로스오버 남성 그룹 비밀리에 론칭 준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 한 관계자는 "김광수 대표가 금년 데뷔를 목표로 이제껏 보지 못한 색다른 그룹을 준비 중인 것이 맞다. 히트 작곡가 조영수와 손잡고 데뷔 앨범을 만든다. 곧 데뷔 앨범 녹음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1980년대 초반 연예계에 입문한 김광수 대표는 김종찬을 시작으로 김민우, 윤상, 노영심 조성모, SG워너비, 씨야, 다비치 등 숱한 스타들을 배출해냈고 통산 2,500만 장의 앨범 판매고를 기록한 인물이다.

또한 2000년대 컴필레이션 앨범인 '이미연의 연가'로 200만 장을 판매하며 메가톤 급 히트를 쳐 국내 가요계 시장에 새로운 장르 개척에 선두주자로 활약했고 조수미가 부른 드라마 ‘명성황후 OST ‘나 가거든’으로 음반 판매 50만 장 이상을 돌파했다.

가요계에 크로스오버 그룹이 속속 출격하고 있는 가운데 김광수 대표가 야심 차게 준비중인 그룹이 어떤 음악과 콘셉트로 대중들에게 첫선을 보일지 많은 관심이 쏠린다.
'가요계 미다스 손' 김광수 대표…14년 만에 발라드 그룹 론칭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