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서하얀 인스타그램
/사진=서하얀 인스타그램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임창정 아내 서하얀이 일상을 공유했다.

서하얀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셀캠 요청을 받아서 연습 중이에요. 영상 찍은거 보다가 스스로 너무 웃겨서"라는 글과 함께 하나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어 "얼굴에 어색함 가득 정적인 공간에서 혼자서 무슨 말을 해야할지. 눈동자는 갈 곳을 잃고 식은땀이. 이 또한 적응되겠죠? 이럴 때 그리운 나의 연예인 임착한 씨"라고 덧붙였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서하얀의 모습이 담겼다. 서하얀은 차 안에서 셀프 카메라를 찍고 있다. 어색한 듯 이리저리 둘러보며 말을 이어가는 모습이 돋보인다.

한편 서하얀은 2017년 18살 나이 차를 극복하고 임창정과 결혼, 슬하에 아들 다섯을 두고 있다. SBS 예능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 합류해 일상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