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꿈 같은 아련함X하이틴 영화 남주 아우라…'청량미 절정'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청량미 절정의 노래하는 미소년 매력으로 시선을 압도했다.

현대 월드와이드(Hyundai Worldwide)는 최근 공식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글로벌 모델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의 사진을 게재하며 2022 카타르 월드컵을 기념한 '세기의 골'(GOTC, Goal of The Century) 캠페인 곡 'Yet To Come (Hyundai Ver.)' 유튜브 뮤직비디오 등을 공개했다.

해당 사진 속 정국은 내추럴한 캐주얼 룩과 뒷 머리가 긴 멀릿 헤어, 화려한 피어싱 등으로 자유분방함부터 에너지 넘치는 감성을 느끼게 해 눈길을 몰입시켰다.

또 정국은 옥상을 배경으로 마이크를 든 채 두 눈을 지그시 감고 예술 혼이 가득한 아티스트의 바이브와 열정을 자아냈다.

정국은 꿈 같은 아련함을 풍기며 청량미 가득한 순수 소년의 매력도 동시에 발산했다.

정국은 선이 고운 이목구비로 황홀하고 아름다운 비주얼을 뽐내며 상상만으로도 설레이는 하이틴 영화 속 남자 주인공 같은 아우라도 내뿜었다.

이에 "노래하는 미소년의 아련함ㅠㅠ 한 편의 영화 같다" "이거 예술 혼 가득한 아티스트 바이브 아니니" "완전 하이틴 영화 남주 같애 분위기 마저 설렌다" "믿을 수 없을 만큼 꿈꾸는 것처럼 보여" "눈코입 각자 명품선 좀 봐" "정말 잘생기고 아름다워 킹정국" "목소리 분위기 얼굴 천국이네♥" "너무 아련한 얼굴로 노래도 잘 불러" "사진 한 장이 황홀경 그 잡채♥" "천재만재 명창강아지" 등 열띤 팬들의 호응이 나타났다.

지난 23일 음원으로도 공개된 '세기의 골' 캠페인 곡 'Yet To Come (Hyundai Ver.)'에서 정국은 감미롭고 팝스러운 어메이징한 보이스와 믿고 듣는 독보적인 가창력으로 귀에 천국을 안기는 쾌감을 선사했다.

또 정국은 세기의 골 메시지를 자신만의 감성으로 재해석해 열창하며 깊은 여운을 전했고 곡의 풍성함과 완성도를 높이는 백보컬로도 활약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