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살짜리 슈퍼스타를 둔 '이동국 부부', 현실은 이런 마음?[TEN★]


이동국 아내 이수진이 딸 재시양과 패션위크를 즐기고 있다.

최근 이수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금 이 떨림을 즐기자🤗"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재시 양은 틴트 선글라스를 쓰고 패셔니스타의 정석임을 입증했다. 구릿빛의 탄탄한 피부가 눈길을 끈다.

한편 재시 양은 파리에 이어 밀라노 패션위크에서도 존재감을 발휘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