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엔젤 보이스로 평화감 더한 이시대 대표 '청춘 아이콘'


방탄소년단 지민이 이시대 청춘을 대표하는 아티스트로서 글로벌 팬들의 마음을 훔쳤다.

2022 카타르 월드컵 공식 후원사인 현대자동차는 지난 23일 공식 유튜브 채널 ‘현대월드와이드’를 통해 BTS와 함께 하는 '세기의 골'(Goal of The Century) 캠페인 송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이는 방탄소년단의 최신 앨범 ‘Proof’의 타이틀곡 'Yet To Come'을 월드컵의 메시지에 맞춰 리메이크한 것으로 지민은 시종일관 부드러운 미소와 꿈꾸는 듯 음악에 녹아드는 편안한 표정으로 눈길을 끌었다.

또한 눈부신 청춘을 대표하는 아티스트인 지민의 밝고 싱그러운 비주얼과 아름다운 서울 풍경, 세계 여러 국가의 인종과 세대가 화합된 모습이 자연스럽게 어우리져 깊은 인상을 남겼다.

지민은 일부 가사를 주제에 맞춰 영어로 변경된 이번 ‘Yet To Come’(Hyundai Ver.)에서 귀에 쏙쏙 박히는 정확한 영어 딕션과 매혹적인 음색으로 자신의 파트를 완벽 소화하며 ‘킬링파트 메이커’라는 닉네임답게 곡의 매력을 한층 더했다.

특히 평소 꾸준한 기부 활동과 함께하는 공동체의식으로 선한 영향력을 발휘해온 지민은 ‘세기의 골 달성을 위해 모두가 연대한다면 보다 나은 미래가 올 수 있다'는 이번 캠페인의 주제를 더욱 깊이 각인시켰다.

이에 팬들은 “박지민 진짜 청춘 그자체” “지민이 등장하는 모든 장면이 절경이고 장관이네” “아름다운 청춘 영화 한 편 본것 같아” “지민의 천사같은 목소리 듣고 있으니 평화롭고 행복하다” 등의 반응으로 환호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