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 /사진제공=아레나 옴므 플러스
서현 /사진제공=아레나 옴므 플러스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서현이 안전한 선택만 하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22일 매거진 아레나 옴므 플러스는 서현의 화보를 공개했다. 서현은 오렌지색 배경에서 우아하고 관능적인 자태를 드러냈다.
서현 /사진제공=아레나 옴므 플러스
서현 /사진제공=아레나 옴므 플러스
서현은 형태가 다른 다양한 의상에 맞춰 시시각각 다른 포즈와 표정을 연출했다. 이어 과감한 노출에도 자신감을 보여 역시 화보 장인답다는 평가가 이어졌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선 2022년 과감한 연기 변신을 시도한 드라마 '징크스의 연인' 종영 소감을 전했다. 서현은 "큰 도전이었어요. 사실 제안받은 작품 중 가장 어려워 보여 선택했어요. 제가 언제 이런 작품을 해보겠어요. 필모그래피에 남기고 싶은 작품이라는 생각에 골랐고, 감독님과 첫 미팅을 하고 나서 확신했어요"라고 밝혔다.
서현 /사진제공=아레나 옴므 플러스
서현 /사진제공=아레나 옴므 플러스
다양한 캐릭터에 도전하며 매번 새로운 모습을 보이는 데 부담은 없는가에 대해선 "안전한 선택만 하고 싶진 않았어요. 저의 인생이고, 배우로서 제 필모그래피가 평생 쌓일 거잖아요. 이 작품을 통해 저는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성장하며 연기 커리어도 확장하고 싶었어요"라고 말했다.

최근 소녀시대로 컴백해 무대를 가진 경험에 대해서는 "제가 눈물이 많은 편인데요. 이번 활동하면서 운 적은 없는 것 같아요. 그런데 진짜 행복하다고 느꼈고, 이 순간을 즐기자는 마음이었어요"라고 전했다.
서현 /사진제공=아레나 옴므 플러스
서현 /사진제공=아레나 옴므 플러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