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前 아이돌 멤버, 생활고로 파산 신청 "10년 넘게 협박 받아"('근황올림픽')


[종합] 前 아이돌 멤버, 생활고로 파산 신청 "10년 넘게 협박 받아"('근황올림픽')
그룹 소방차 원년멤버 이상원이 근황을 공개했다.

최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5평 단칸방 살이 생활고 기사났던 톱스타 근황.. 찾아가봤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 됐다.

3인조 그룹 '소방차'의 원년 멤버인 이상원은 "텀블링하고 그러니까 선배들이 불러서 '너네가 가수냐' 이런 소리도 들었다. 마이크 스탠드도 쓰러트리고 오죽하면 초등학생들이 숟가락도 던지고 받고 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렇게 인기를 얻고 90년대에 댄스 그룹 '잉크'를 제작했으나 사기 등을 당해 생활고에 시달리는 근황이 2020년 TV를 통해 전해지기도 했다.

이상원은 “사실 앨범을 준비하다가 잘 안 돼서 안 좋은 일이 생겼다. (투자가 있었는데) 앨범이 잘 안 되니까 갚으라는 거다”라며 “그때 당시 상황이 안 좋았다. 생활을 하려고 야간 무대에서 일을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10년 넘게 앨범에 관한 압박, 협박이 들어오고 그 압박이 강해져서 생활을 할 수가 없었다. 최후의 방법으로 법에 호소하는 파산신청을 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파산하고 모든 걸 포기했다. 그리고 주저앉아있었다. 그러다 상황이 많이 어려워졌다. 집이 너무 누추했다. 대중 분들이 보면 쇼킹할 정도였다. '왜 그런 옷장 같은 데서 살지?' 할 정도 "5평짜리 원룸에 정원관 부부가 파김치를 가지고 찾아왔다. 정말 좁은 원룸에서 라면을 끓여서 대접했다"고 떠올렸다.

이후 동생이 운영하는 라운지바에서 3년간 근무하며 돈을 모아 현재 자신만의 가게를 차렸는데, 한 달 매출은 6000만~7000만원 정도. 잘되면 8000만, 9000만원이다.

끝으로 이상원은 "꿈을 말해도 되나 싶지만 좋은 가정을 이루고 싶다. 제 주변에는 지금 다 돌아가셔서 아무도 없는 상황이라 행복한 가정을 만들고 싶다"고 덧붙였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