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텐아시아 DB
사진= 텐아시아 DB


가수 보아가 Mnet '스맨파' 판정과 관련된 악플에 고통을 호소했다.

보아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배틀 팀을 저지들이 정하는 것도 아니고, 뱅크투브라더스가 떨어졌으면 덜 하셨으려나. 매번 이럴 생각 하니 지치네요"라는 글과 함께 한 기사를 캡처해 게재했다.

해당 기사에는 '스맨파' 방송 이후 보아를 향한 악플을 지적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지난 20일 방송된 '스트릿 맨 파이터'에서는 B2B(뱅크투브라더스)와 프라임킹즈의 탈락 배틀을 펼쳤고, 프라임킹즈가 패배해 첫 탈락 크루가 됐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