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의장 염종현)가 지난 20일 경기도청 대강당에서 도민을 위한 마음 하나로 고군분투하는 의원들의 이야기를 그린 웹드라마 ‘지금, 의회는 36.5’ 제작발표회를 열었다.

‘지금, 의회는 36.5’는 2020년 ‘사랑하면, 조례?!’, 2021년 ‘정, 이, 로, 운 의원 생활’에 이은 세 번째 의회 자체 제작 웹드라마다.

경기도의원에 당선된 초선 의원 ‘남궁훈’(정태우), ‘강하영’(서지수)과 의정 경력이 풍부한 3선 의원 ‘박철민’(김준배)이 그 주인공이다.

이날 오후 열린 제작발표회에는 염종현 의장과 김판수 부의장, 남종섭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 이계삼 사무처장을 비롯해 웹드라마 감독 권형진과 출연진 정태우, 김준배, 서지수 배우 등이 참석했다.


개그맨 황영진의 사회로 진행된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소규모 비대면으로 실시됐으며 경기도의회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되었다. 이날 웹드라마 예고편을 최초로 공개하는 한편, 배우들과 간단한 토크쇼를 진행하며 관심도를 높였다.

정태우는 “실제 경기도에 거주하는 경기도민으로서 이번 계기로 경기도의회라는 기관을 알게 돼 보람이었다”고 말했다. 서지수는 “베테랑 선배님들이 계셔서 처음 해보는 도의원 연기에 편하게 몰입할 수 있었다”고 답했다.

염종현 의장은 “도민이 조금 더 쉽고 친근하게 의회를 접하고 의정활동에 대해 이해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시작한 웹드라마가 벌써 세 번째 작품으로 여러분께 인사를 드린다. 의회는 우리 모두의 삶을 그리는 곳으로 이번 드라마를 통해 의회와 의정활동의 의미가 도민 여러분께 더욱 가깝게 다가가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총 10화로 제작된 이번 웹드라마는 오는 10월 4일 경기도의회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