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르미 그린 달빛’, ‘이태원 클라쓰’, ‘안나라수마나라’ 등 인기 드라마에 출연했던 역대급 청춘 스타들이 한자리에 모여 색다른 케미와 단체 MT만의 독특한 재미와 웃음을 주는 티빙 오리지널 예능 ‘청춘MT’가 방송 초기부터 큰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지난 16일 오후 공개된 청춘MT 3번째 에피소드에서는 보령 서해바다에서의 본격적인 MT 생활이 펼쳐졌다. 3팀으로 나눠 저녁 식사를 쟁취하기 위해 벌어진 복불복 게임 대결에서 지창욱, 권나라, 진영, 류경수, 김보윤 등 날우초반 파랑팀이 가까스로 라면 확보에 성공한 것. 정성껏 끓인 라면이 팀원들의 입맛을 단번에 사로잡으면서 폭풍 먹방이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MT의 꽃은 바로 즉석에서 끓여먹는 라면 먹방. 보글보글 끓여진 라면이 얼마나 맛있었던지 권나라, 지창욱 등이 연신 황홀한 표정을 지어 보였고, 파랑 팀 전원은 “우와!”, “너무 맛있다”면서 엄지를 치켜 올렸다.

면치기의 진수를 보여주며 파랑팀을 행복하게 만든 이 라면은 바로 ‘이정재 라면’으로도 불리는 하림의 ‘The미식(더미식) 장인라면’. 파랑팀과 대조적으로 맨밥과 김만으로 맛없게 저녁을 때우던 박보검, 김유정, 이주영 등 청바지 빨강팀은 마냥 부러운 눈길로 날우초반 팀의 라면 먹방만 넋 놓고 바라볼 수밖에 없었다.


‘청춘MT’는 연말 드라마 시상식을 방불케 하는 청춘스타들의 조합으로 팬들의 기대감을 한 몸에 받으면서 MT만의 재미와 웃음, 감동과 먹방까지 선사하면서 다음 이야기를 이어갈 전망이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