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장 사랑받는 45세 이쁘니…장영란, 자다깨서 미역국 흡입[TEN★]


방송인 장영란이 멋진 생일을 보냈다.

최근 장영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고 있는데 남편이 준우가 열이 난다며 큰 일 났다며 날 깨웠다. 너무 놀래서 나갔더니"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이런. 에이구 이 남자 모지? #감동♥♥ 내 생에 자다 깨서 새벽에 생파는 처음이네. #너무너무고마워요 #너는내남편 #자다깨 #미역국먹은여자 #자다깨서미역국먹어소화안돼 #소화제먹고이제자는여자 #저는오늘생일을맞은45살인간비타민장영란입니다"라고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 속 장영란의 남편 한창은 생일파티를 준비한 모습. 장영란은 귀여운 생일 선글라스를 끼고 깜찍함을 더했다. 함께 게재한 편지에는 "울 이쁘니 생일 축하해요"라는 애정어린 내용이 담겨있다.

한편 장영란은 지난 2009년 한창과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