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걸그룹 출신 서사랑, 분노조절 남편의 가정폭력 주장…이정환 "나쁜 아빠 아니다" 반박


'결혼과 이혼사이'에 출연했던 걸그룹 출신 인플루언서 서사랑(본명 김유리)이 남편 이정환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정환은 가정폭력 주장이 거짓이라고 팽팽히 맞서는 상황이다.

17일 밤 서사랑은 인스타그램에 퉁퉁 부은 얼굴과 피멍으로 가득한 사진을 올리고 "남편이 분노조절장애가 있는 건 방송을 보신 분들은 모두 아실 거라 생각한다. 남편에게 구타, 폭행당한 뒤 지금 피신해 있는 상태"라고 알렸다.

서사랑과 이정환 부부는 티빙 예능 '결혼과 이혼 사이'에 출연했다. 당시 두 사람은 고부 갈등, 이정환의 분노조절장애 등으로 갈등을 빚는 모습을 보였다.
[종합] 걸그룹 출신 서사랑, 분노조절 남편의 가정폭력 주장…이정환 "나쁜 아빠 아니다" 반박
[종합] 걸그룹 출신 서사랑, 분노조절 남편의 가정폭력 주장…이정환 "나쁜 아빠 아니다" 반박
그는 "직원들과 회식하고 늦게 들어왔다는 이유로 아기를 안고 있는 상황인데도 얼굴을 주먹으로 가격하고 눕혀서 밟고 사정없이 때렸다. 머리카락을 자른다고 사정없이 밟은 뒤 눕혀서 질질 끌고 화장실까지 가 머리카락을 다 잘라버렸다"면서 잘린 머리카락 사진도 공개했다.

또 "그 와중에 아기도 다쳤고 , 아기 보는 앞에서 너 죽여줄게라는 말을 하며 부엌에서 식칼까지 꺼내와 찌른다고 쫓아와서 정말 겨우겨우 아기만 안고, 맨발로 뛰쳐나왔다"라고 설명했다.

서사랑은 소리를 질렀음에도 불구하고 이웃이 도와주지 않았고 출동한 경찰도 단순 부부싸움으로만 정리해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혹시나 남편이 찾아올까 봐 불안에 떨며 지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종합] 걸그룹 출신 서사랑, 분노조절 남편의 가정폭력 주장…이정환 "나쁜 아빠 아니다" 반박
이어 "저는 지금 눈도 잘 안 떠지고 얼굴이 너무 부었으며, 머리카락은 계속 빠지고 있고, 한쪽 귀가 잘 안 들렸는데 먹먹하지만 청력이 서서히 돌아오고 있는 상태"라며 "아기만 지키고 싶다. 어떤 기사가 나오던 저만 믿어달라"고 호소했다.

하지만 이정환은 "그런 심한 구타를 당했는데 왜 상처가 광대랑 손목에만 있나요?", "아기 앞에서 때리고 안 합니다 한쪽 말만 듣지 마세요 어른이라면 그리고 경찰이랑 앞집 밑 집사람들이 맞았다면 경찰서 연행됐겠죠?"라고 반박했다.

지인과 나눈 메신저 대화 캡처를 올린 뒤 "상간남이랑 그의 친구는 자기 유리하게 도와준다고 한다 또 연락 왔다는데 술을 많이 마셨다고 해요. 아기를 어디다 두고 술을 마시는지 아기만 보내달라고 해주세요 저 나쁜 아빠 아니에요"라고 서사랑과 반대되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종합] 걸그룹 출신 서사랑, 분노조절 남편의 가정폭력 주장…이정환 "나쁜 아빠 아니다" 반박
한 "아기는 잘 보겠지 아기랑 있으면 아무 문제없겠지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지금 아기가 너무 걱정돼요 제발 아기 볼 상황 상태 아니면 집으로 보내달라 해주세요. 유리 친구들 저를 다 차단해서 연락할 방법이 없어요. 제발 부탁드립니다 아기가 너무 걱정돼요"라고 적기도 했다.

이정환은 서사랑이 만취해 저지른 행동이라는 식으로 주장했고 서사랑은 "저는 평생 외모를 가꿔야하는 직업을 해온 사람이다. 남편 말대로 만취가 맞다고 한들 제가 스스로 머리를 자르는 일은 있을 수가 없다"고 부인했다.

또 "아빠가 시안이를 때린 흔적들, 시안이가 겪고 직접 말한 것들까지는 법정에서 가리고 싶지 공개적인 자리에서 오픈하고 싶지 않다. 모든 증거가 다 있지만 공개 안 하고 싶다"고 밝하기도 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