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전시회 '별의 노래', 관람 첫날부터 북적이는 팬덤


가수 김호중의 전시회 '별의 노래'가 관람객들의 발길을 붙잡고 있다.

지난 17일 더 서울라이티움(갤러리아포레 소재)에서 개막한 김호중의 전시회 2022 김호중 展 '별의 노래'(이하 '별의 노래')는 오픈 시간 10시부터 팬들로 북적였다.

개최 기념행사 당시 김호중과 김충식 화백, 플로리스트 이삭이 참여했던 퍼포먼스가 화제를 모으면서, 김충식 화백의 작품은 물론 전시회 곳곳에 자리한 화려한 꽃장식이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또 김호중이 직접 녹음한 오디오 가이드가 제공돼 관람객들의 만족감을 한층 배가시켰다.

김호중에게 영감을 받은 유명 작가들의 작품에도 관람객들의 열띤 관심이 이어졌다.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프랑스 팝 아티스트 미스터 브레인워시(Mr. Brainwash)와 BTS를 비롯해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을 작품으로 남기고 있는 알레한드로 비질란테(Alejandro Vigilante), 인상적인 초상 작품들로 알려진 임남훈 작가 등 다양한 작품이 관람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회화뿐만 아니라 전시회 ‘별의 노래’에는 국적, 나이 불문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미디어아트, 인터렉티브 아트, 설치예술 작품들이 공개돼 관객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물했다.

개막부터 많은 관람객들이 찾은 ‘별의 노래’는 아티스트 김호중과 동시대 예술을 대표하는 작가들이 함께 만들어 낸 전시회로,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해 관람객들을 반기고 있다. 전시 기간인 9월부터 11월까지 매월 관람객 중 한 명씩, 전시 종료 후 전체 관람객 중 두 명을 추첨해 총 다섯 명에게 김호중의 핸드프린팅 동판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김호중은 전시 기간 내 4회 정도 도슨트로서 전시회를 찾을 예정이다.

한편, 오는 11월 20일까지 열리는 전시회 ‘별의 노래’는 휴관일 없이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관람 가능하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