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X 드기·도니, 34세 안믿기는 힙함…댄서들의 연예인[TEN★]


YGX 권트윈스 드기, 도니가 힙한 매력을 보였다.

드기는 최근 인스타그램을 통해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쌍둥이는 핸드폰 케이스로 얼굴을 반만 가린 채 신비로움을 더했다. 화려한 이목구비가 화면을 뚫고 나오는 모습.

한편 두 사람은 현재 Mnet '스트릿 맨 파이터'에 출연중이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