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윤한 인스타그램
사진=윤한 인스타그램


피아니스트 윤한이 아내의 유산 소식을 알렸다.

윤한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내가 어제 저녁부터 배가 좀 뭉치는것 같다고 해서 산부인과 응급실을 찾아 갔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현재 임신 11주차..하늘이 무너져 내리는 기분이었다"라며 "아니라고, 잘못 본 거라고 아내랑 부둥켜안고 서울에 있는 더 큰 병원 응급실로 새벽에 달려갔다. 원래대로라면 11주차. 현재 아기 크기는 9주차에서 멈췄단다. 심장 소리도 들리지 않는다고. 그제야 참고 있던 눈물이 왈칵 쏟아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윤한은 "집으로 돌아와서 둘다 아무말 없이 멍하니 있다가 새벽에 언제 잠들었는지도 모르겠다. 일어나보니 아내를 꼭 껴안고 있었다”라며 "벌써 네번째 임신. 그중 3번의 유산 아내에게 너무 미안하고 더 많이 안아주고 사랑한다고 말해줘야겠다"라고 전했다.

아이를 향한 마음도 전해 뭉클함을 안겼다. 윤한은 "아가야, 잠깐이었지만 엄마 아빠 곁에 와줘서 고마워. 8월 2일부터 9월 14일까지 너와 함께한 한달 평생 잊지 못할거야. 엄마 아빠는 네 덕분에 정말 행복했단다"라며 "2cm 밖에 안되는 작은 너이지만 좋은 곳에서 건강하게 행복하렴. 다시 엄마 아빠에게 찾아와주면 더는 바랄게 없을것 같아. 우리 다시 만나자. 함께 있는 동안 더 많이 사랑한다고 말해주지 못해서 미안해. 사랑해 아가"라고 했다.

윤한은 2017년 9월 8세 연하 비연예인과 결혼해 2020년 5월 첫 아이를 품에 안았다. 이하 윤한 인스타그램 전문아내가 어제 저녁부터 배가 좀 뭉치는것 같다고 해서 산부인과 응급실을 찾아 갔다. "안 들리지? 음" "네.. 그런것 같아요.."

의사선생님과 간호사님이 초음파을 보며 서로 눈짓을 주고 받는다. "아기 ..심장이 멈춘것 같아요"

현재 임신 11주차.. 하늘이 무너져 내리는 기분이었다. 아니라고 , 잘못 본거라고 아내랑 부둥켜안고 서울에 있는 더 큰 병원 응급실로 새벽에 달려갔다. 원래대로라면 11주차. 현재 아기 크기는 9주차에서 멈췄단다.. 심장 소리도 들리지 않는다고..

그제서야 참고 있던 눈물이 왈칵 쏟아졌다. 집으로 돌아와서 둘다 아무말 없이 멍하니 있다가 새벽에 언제 잠들었는지도 모르겠다. 일어나보니 아내를 꼭 껴안고 있었다

벌써 네번째 임신. 그중 3번의 유산 아내에게 너무 미안하고 더 많이 안아주고 사랑한다고 말해줘야겠다. 아 진짜……꿈이었으면 좋겠다. 아가야, 잠깐이었지만 엄마 아빠 곁에 와줘서 고마워. 8월 2일부터 9월 14일까지 너와 함께한 한달 평생 잊지 못할거야. 엄마 아빠는 네 덕분에 정말 행복했단다. 2cm 밖에 안되는 작은 너이지만 좋은 곳에서 건강하게 행복하렴.

다시 엄마 아빠에게 찾아와주면 더는 바랄게 없을것 같아. 우리 다시 만나자. 함께 있는 동안 더 많이 사랑한다고 말해주지 못해서 미안해. 사랑해 아가. 사랑하고 미안하고 너무 고생많았어 민정아.

2022년 9월 14일 바람이 유난히 차갑게 부는 날에.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