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눈빛만 봐도 잘생김' 눈부신 비주얼 셀카


방탄소년단(BTS) 진이 눈부신 셀카로 출국인사를 전해 팬심을 설레게 했다.

진은 지난 11일 글로벌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weverse)에 한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해외 일정 차 미국 LA로 출국한 진이 비행기내부에서 찍은 셀카사진을 올려 눈길을 모았다.

진은 갈색 파마머리와 노메이크업에도 깨끗한 피부, 뚜렷한 이목구비 등 마스크를 써도 감춰질 수 없는 빛나는 미모로 팬들을 사로 잡았다.
방탄소년단 진 '눈빛만 봐도 잘생김' 눈부신 비주얼 셀카
진은 이날 오후 인천공항에 브라운 컬러의 재킷과 데님진을 입고 심플하면서 댄디한 공항패션으로 가을분위기 물씬 풍기는 남신 비주얼을 자랑했다.

또 공항에 모인 취재진들에게 밝은 미소로 인사를 전하며 홀로 출국하는것이 조금은 쑥스러운 듯 볼 하트 포즈로 귀여움을 더해 미소를 자아냈다.

진의 사진이 공개된 후 트위터에는 'HAVE A SAFE FLIGHT JIN'이 전 세계 실시간트렌드 4위, 아르헨티나, 베트남, 에콰도르, 콰테말라, 인도네시아, 멕시코 실시간트렌드 1위, 싱가포르, 페루 실시간트렌드 2위, 콜롬비아, 필리핀 실시간트렌드 3위, 미국실시간트렌드 8위에 오르는 등 SNS를 뜨겁게 달궜다.
방탄소년단 진 '눈빛만 봐도 잘생김' 눈부신 비주얼 셀카
한편 진은 최근 영화 시사회와 메이플스토리 컬래버레이션 등 다양한 분야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있다. 해외일정을 위한 진의 출국소식을 접한 팬들은 진이 보여줄 행보에 대해 높은 기대감을 나타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