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서하얀 인스타그램
사진=서하얀 인스타그램


임창정 아내 서하얀이 송편을 만들며 추석을 보냈다.

서하얀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고사리 손으로 깨 송편 만들기. 설탕 과하게 넣다가 다 터짐!"이라고 글을 올렸다. 사진 속 서하얀은 추석을 맞아 아이들과 송편을 빚고 있다. 작은 손으로 야무지게 송편을 빚는 아이들의 모습이 미소를 유발한다.

임창정과 서하얀은 18살 차이로, 2017년 결혼해 다섯 아들을 키우고 있다. 부부는 SBS 예능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출연하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