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마약한 '40대 남자 배우'=OOO…루머 휩싸인 박해진·이무생, 강경대응


'40대 남자 배우'가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긴급 체포된 가운데 해당 배우로 지목된 이무생과 박해진 측이 허위사실이라고 못 박았다.

지난 10일 40대 남자 배우 A씨가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A씨는 마약을 투약한 채 강남 논현동 일대를 돌아다닌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출동해 A씨를 논현동 자택에서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A씨는 마약류 간이 시약 검사를 한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마약 투약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뉴스가 보도된 뒤 온라인에서는 진위를 확인수 없는 목격담과 추측글이 올라오기 시작했다. 블라인드에는 "아까 좀 유명한 배우 강남에서 봄. 입에 토 묻은채로 이상한 걸음으로 거리 뛰어다님"이라며 "마약한거 같은데 누군지 올려도 되나? 드라마나 영화 주조연으로 꽤 나와서 말하면 다 알듯"이라는 글이 올라왔고, 해당 글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급속하게 퍼졌다.

또 A씨가 2006년 지상파 드라마에 조연으로 데뷔해 이후 여러 편의 영화와 드라마에 주·조연급으로 출연했다는 정보가 알려지며 블로그와 SNS를 중심으로 마약한 남배우가 이무생이라는 근거 없는 글이 퍼지기 시작했다.
이무생
이무생
이에 이무생 소속사 에일리언컴퍼니는 공식 인스타그램에 "현재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40대 남성 배우 관련, 이무생 배우라는 의혹이 제기돼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를 통해 허위 사실이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루머를 언급했다.

이어 "이무생은 본 사건과 무관함을 명백히 밝히며 근거 없는 허위 사실 유포가 계속될 경우 당사는 법적 절차를 통해 강경한 대응을 할 것임을 알린다"고 강조했다.

이무생 측이 직접 루머를 일축하고 나서자 누리꾼은 '40대 남자 배우'에 주목하기 시작했다. 트위터에는 40대 남자 배우의 명단이 돌기 시작했고 박해진이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한 이유에 대해서 호기심을 갖기 시작했다.
[종합] 마약한 '40대 남자 배우'=OOO…루머 휩싸인 박해진·이무생, 강경대응
아티스트컴퍼니도 11일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를 통해 배우 박해진 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40대 남성 배우와 관련됐다는 허위 사실이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며 "이는 명백한 허위 사실로, 박해진 씨는 본 사건과 무관하다"고 밝혔다.

마약을 한 '40대 남자 배우'의 신상은 공개되지 않았다. 무분별한 추측으로 루머를 만들고 확산하지 않도록 주의해야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