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주 만에"…'홍콩댁' 강수정, 얼마나 힘들었으면 '눈물이 앞을 가릴 정도'[TEN★]


"3주 만에"…'홍콩댁' 강수정, 얼마나 힘들었으면 '눈물이 앞을 가릴 정도'[TEN★]
"3주 만에"…'홍콩댁' 강수정, 얼마나 힘들었으면 '눈물이 앞을 가릴 정도'[TEN★]
사진=강수정 인스타그램
사진=강수정 인스타그램
강수정이 아들고 '눈물의 상봉'을 했다.

강수정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울 아들 드디어 상봉! 3주 만에 만나니 눈물이 앞을 가림! 학교 축구대표팀 훈련하고 오느라 1시간 더 늦게 만나서 더 안달났었음! 너무 열렬한 상봉에 버스 도와주시는 분이 당황하심… 뽀뽀 엄청하고 지금 같이 게임 중 #우리는포켓몬고같이하는친구 #맨날같이잡으러다니고 #얼굴보니살것같음 #내새끼 #울아들 #홍콩호텔격리당장없애줘요 #ims #3학년축구농구대표 #니가뽑힐줄나도몰랐다"라고 글을 올렸다. 함께 게시한 사진 속 강수정은 아들을 마중 나간 모습. 학교 버스에서 내린 아들을 꼭 껴안고 행복한 나머지 눈물을 흘리고 있다. 사이 좋은 모자의 모습이 미소를 자아내게 한다.

강수정은 2008년 홍콩에서 금융 회사에 근무 중인 비연예인 남성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을 두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