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임준성 인스타그램
사진=임준성 인스타그램


임창정, 서하얀의 둘째 아들 준성 군이 캐나다로 유학을 떠났다.

준성 군은 지난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떠납니다"라고 알렸다.

가서도 근황을 올려달라는 요청에 그는 "많이들 궁금해하셨을 텐데 아마 틱톡은 안할 것 같고 올려도 진짜 몇 달에 올릴까 말까. 인스타도 거의 안올리고 디엠만 할 것 같아요. 제 얼굴 기억해야 해요. 약속"이라고 전했다.

임창장, 서하얀 부부는 SBS ‘동상이몽2’을 통해 둘째 아들이 골프 공부를 위해 캐나다 유학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임창정과 서하얀은 18살 차를 극복하고 2017년 결혼, 슬하에 아들 다섯을 두고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