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신지수 인스타그램
사진=신지수 인스타그램


배우 신지수가 앵무새를 키우는 근황을 전했다.

신지수는 지난 5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난리 난 집(동물원)”이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영상 속에는 신지수 손에 있는 모이를 쪼아 먹는 앵무새들의 모습이 담겼다. 신지수는 앞서 앵무새를 키우기 시작했다고 밝힌 바 있다.

신지수는 2017년 작곡가 겸 프로듀서 이하이와 결혼해 딸을 출산했다. 그는 몸무게가 37kg에서 35.7kg로 더 빠졌음을 인증하기도 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