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진태현 인스타그램
사진=진태현 인스타그램


배우 진태현, 박시은 부부가 두 번의 유산 끝에 기적처럼 다가온 딸 태은이을 떠나보낸 가운데, 진태현이 태은이의 출산 예정일을 기억하며 뭉클함을 안겼다.

진태현은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푸른 하늘이 담긴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우리 아이가 떠난 지 20일. 그리고 오늘 9월 5일 우리의 예정일"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사랑했다고 사랑한다고 엄마 아빠가 기억한다. 하늘과 바람 모든 곳에서 마주하지 못한 내 딸의 심장 소리가 들린다. 같이하자 같이가자 같이걷자 이 모든 시간 함께하자. 기억 속 너의 심박 소리에 아빠가 발걸음을 맞출게. 이젠 멈추지 말자"라며 "가만히 서서 눈물 흐르는 순간들이 나에겐 보석같은 경험이며 이상하지만 감사하게도 삶의 원동력이 되어간다"라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 사랑하는 우리 아내에게 예정이 아닌 확정이 되는 순간을 선물해야겠다"라며 "그래도 기억하자 오늘 2022년 9월 5일"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게시물에 아내 박시은도 하트 댓글을 남겼다.

진태현은 2015년 박시은과 결혼해 2019년 대학생 딸을 입양했다. 최근 두 번의 유산 끝에 둘째를 임신했지만, 출산을 약 20일 앞두고 유산 소식을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하 진태현 인스타그램 글 전문 우리 아이가 떠난지 20일
그리고 오늘 9월 5일 우리의 예정일

사랑했다고 사랑한다고
엄마 아빠가 기억한다
하늘과 바람 모든 곳에서
마주하지 못한 내 딸의 심장소리가 들린다
같이하자 같이가자 같이걷자
이 모든 시간 함께하자
기억속 너의 심박소리에 아빠가 발걸음을 맞출게
이젠 멈추지 말자

가만히 서서 눈물 흐르는 순간들이
나에겐 보석같은 경험이며
이상하지만 감사하게도 삶의 원동력이 되어간다

앞으로 사랑하는 우리 아내에게
예정이 아닌 확정이 되는 순간을 선물해야겠다

그래도 기억하자
오늘 2022년 9월 5일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