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은우 /사진제공=판타지오
차은우 /사진제공=판타지오


그룹 아스트로 멤버 겸 배우 차은우가 개인 팬미팅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차은우는 지난 3일 서울에서 개인 팬미팅 투어 '2022 Just One 10 Minute '(2022 저스트 원 텐 미닛 <스태리 카라반>)의 마지막 공연을 개최, 국내 팬들과 잊을 수 없는 소중한 시간을 보냈다.

이번 서울 공연은 차은우가 국내에서 오프라인으로 처음 진행하는 팬미팅인 만큼 그 의미가 남달랐다. 'First Love'(퍼스트 러브)를 가창하며 등장한 차은우는 국내 팬들을 향한 반가움을 드러냈고, 팬들도 열띤 함성으로 그를 맞이했다.

차은우는 보다 다채로운 코너와 게임으로 국내 첫 팬미팅을 채워 나갔다. MC를 맡은 재재와 찰떡 호흡으로 아시아 투어의 즐거운 에피소드를 이야기하기도 했고, '팩트 체크-본인 등판'과 '5분 순삭' 코너로 팬들과 공감, 소통하기도 했다.

귀여운 모습으로 해외에서 많은 사랑을 받은 '셀프 조각상 빚기' 코너와 차은우의 댄스를 감상할 수 있는 '송 & 댄스 퀴즈' 또한 국내 팬들에게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무엇보다 차은우는 서울 팬미팅에서 처음 선보이는 '그림 스피드 퀴즈'로 다재다능한 매력까지 발산, 역대급 알찬 구성을 자랑했다.

또한 차은우는 감미롭고 로맨틱한 라이브 무대로 팬들의 눈과 귀를 모두 사로잡았다. 'Don't Cry, My Love'(돈 크라이, 마이 러브), 'Focus on me'(포커스 온 미) 무대로 차은우의 목소리에 온전히 빠져들게 했고, 'Aloha'(아로하), 'Love so Fine'(러브 소 파인)으로 팬들의 어깨를 들썩거리게 했다. 그뿐만 아니라 정성스러운 피아노 연주와 함께 한 'When You're Gone'(웬 유 아 곤) 무대는 팬들에게 큰 선물이 됐다.

차은우는 "진짜 마지막이라는 생각에 아쉬운 마음이 듭니다. 그동안 투어 공연을 쭉 하면서 정말 고맙고 소중한 마음을 많이 느꼈고, 다시 한번 곁에 있어 주셔서 감사드린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더 큰 곳에서 다시 만나요. 여러분이 제 곁에 있으면, 저는 항상 여러분 사방에 서 있겠습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2022 Just One 10 Minute '은 지난 7월 인도네시아를 시작으로 태국, 필리핀, 일본에서 열렸다. 이날 서울에서 화려한 피날레를 장식했다. 특히 일본에서는 2개 도시에서 4회 공연을 열어 현지에서도 큰 주목을 받았다. 차은우는 5개국 공연을 통해 약 5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한류 파워'를 다시금 실감하게 했다.

올해 차은우는 아스트로 활동과 개인 팬미팅 투어를 비롯해 드라마, 광고, 화보 등 여러 방면에서 활약하고 있다. 끊임없이 넓어지고 있는 차은우의 활동 스펙트럼이 또 어떻게 확장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