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민혜연 인스타그램
사진=민혜연 인스타그램


배우 주진모와 아내 민혜연이 태풍 힌남노 영향으로 오는 폭우를 뚫고 나섰다.

민혜연은 4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차 전면 유리창 사진을 올리고 "비는 오지만 먹고살아야 하므로 떡볶이 사러 나옴"이라는 글을 썼다.

이어 비어있는 운전석과 반려견 폴이 사진과 함께 "폴이야 아빠 맛난 떡볶이 들고 올 거야 그만 찡찡대 (아빠 바보 폴이)"라고 적었다. 폴이는 나간 주진모를 기다리며 애타는 눈빛을 쏘고 있어 미소를 자아낸다.
사진=민혜연 인스타그램
사진=민혜연 인스타그램
한편 민혜연은 서울대 의대 출신으로 아름다운 외모로 '의사계 김태희'로 불렸다. 2019년 11살 연상의 주진모와 결혼했으며 청담동에서 병원을 운영 중이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