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서수연 인스타그램
/사진=서수연 인스타그램


배우 이필모 아내 서수연이 일상을 공유했다.

서수연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둘째는 첫째와 다르다더니 등 센서 누가 달아줬어요...? 매운맛 육아 3일 차. #잠들어내려놓기만하면눈번쩍"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서수연의 모습이 담겼다. 최근 퇴근 후 둘째를 임신한 그는 3일 만에 매운맛 육아를 펼치고 있다.

한편 서수연은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맛'에서 이필모와 인연을 맺은 뒤 2019년 2월 결혼했다. 그해 아들 담호를 품에 안았다. 최근 둘째를 출산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