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안현모, 독박 살림에 '슬개골 파열'…♥라이머와 또 말싸움('차차차')


[종합] 안현모, 독박 살림에 '슬개골 파열'…♥라이머와 또 말싸움('차차차')
안현모가 라이머에게 또 다시 섭섭해했다.

29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우리들의 차차차'에서는 라이머, 안현모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안현모는 여느 때와 다름없이 남편 라이머에게 서운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내일 언니 만나기로 했다"라며 "책을 비슷한 시기에 냈는데 한 권씩 교환하기로 했다"라고 전했다. 라이머는 "처형 진짜 오랜만에 만나네?"라고 대꾸했다.

순간 안현모는 "혹시 내가 낸 책 봤어?"라고 물었고 라이머는 "그거 내가 가져다 줬잖아"라면서도 책 제목과 내용을 기억 못 해 안현모의 화를 돋궜다. 이어 그는 "당신이 쓴 책이 아니라 번역한 책이잖아"라고 변명했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트루디의 이사 장면을 보던 라이머는 "지금 집으로 이사올 때 아내가 일이 있어서 제가 다 했다. 이사할 때 진두지휘 다하고 본인은 편하게 왔다"고 했고 안현모는 "이 질문에 그 대답을 할 줄 몰랐다"며 "이사업체가 그대로 옮겨놓으면 제가 혼자 정리 다 했다. 슬개골 관절이 파열될 정도로 정리를 정말 오래했다"고 어이없어 했다.

또 안현모와 라이머는 첫 탱고 수업을 위해 연습실에 자리했다. 두 사람은 연습에서 불안한 호흡을 보였다. 라이머가 연신 안현모의 발을 밟은 게 이유. 특히 두 사람은 라이머가 발을 밟은 이유와 틀린 동작들을 두고 의견 차이를 보였다. 결국 두 사람은 목소리를 높이며 말다툼을 벌이기도.

30분째 같은 얘기를 하는 두 사람에 홍서범이 "둘다 고집 세다"라고 혀를 내두르기도. 이어 두 사람은 스튜디오에서도 같은 동작으로 다투는 모습으로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다행히 두 사람은 감정을 추스르고 다시 합을 맞췄다. 서로에게 맞춰 가며 연습하자 두 사람의 호흡은 점점 나아졌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