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주은
유주은


배우 유주은이 27세의 나이에 별이 됐다.

유주은의 가족은 29일 "부고 고(故) 유주은. 2022년 8월29일 주은이가 이곳을 떠나 편한 곳으로 갔습니다. 시간이 되시는 분은 주은이 가는 길 인사 부탁드립니다"라고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다.

이어 "주은이의 마지막 부탁으로 이렇게 글을 올립니다"라며 유서도 공개했다.

유주은은 "하나도 슬프지 않다. 아주 의연하고 덤덤해. 너무 분에 넘치는 행복한 삶을 살아왔어. 그래서 그게 나에게 충분해. 이 정도면 됐어"라고 했다.

그는 "연기가 너무 하고 싶었어. 어쩌면 내 전부였고 내 일부였어. 근데 그 삶을 사는 게 쉽지가 않았어"라며 마음을 털어놓는 글을 남겼다.
유주은
유주은
유주은은 2018년 tvN 드라마 '빅 포레스트'로 데뷔해 '조선생존기'에도 출연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 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 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