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미스나인 탈퇴한 장규리, 윤계상 소속 저스트 엔터서 배우로 새 출발


그룹 프로미스나인 출신 장규리가 배우로서의 새 출발을 예고했다.

29일 저스트 엔터테인먼트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장규리의 인사말이 공개돼 눈길을 모았다.

장규리는 "저스트 엔터테인먼트와 함께 하게 됐다. 앞으로 연기자로서 다양한 모습으로 만나게 될 것 같다. 잘 부탁드리고 앞으로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저스트 엔터테인먼트 이창오 대표는 "장규리가 지닌 잠재력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 현재 대중에게 익숙한 사랑스러운 매력뿐 아니라 배우로서 차근차근 내공을 쌓아 무게감을 보여줄 수 있으리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든든한 파트너로서 배우 장규리가 ‘치얼업’에 이어 드라마, 영화, 그리고 OTT 등 다 양한 플랫폼에서 더욱 활발한 활약 이어 나갈 수 있도록 지원 또한 아끼지 않을 것이니 배우 장규리의 행보에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장규리는 2017년 Mnet '아이돌학교'를 통해 걸그룹 프로미스나인으로 데뷔했다.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tvn D 웹드라마 '필수연애교양' 등에 출연해 연기에 도전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SBS 새 월화드라마 '치얼업' 에 태초희 역으로 캐스팅돼 촬영 중이다. 배우로 진로를 정했으니 관련 커리어를 쌓기 위해 배우 활동에 대한 경험이 많고 관련 커뮤니케이션이 원활한 소속사를 원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저스트 엔터테인먼트에는 윤계상, 김상호, 길해연, 정웅인, 박지환, 김신록, 김주령, 오승훈, 서지혜 등이 소속돼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