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지니까 그릇이야"…김지혜, 설거지하다 그릇 깬 딸 '토닥토닥' [TEN★]


개그우먼 김지혜가 딸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지혜는 27일 새벽 자신의 SNS에 “이쁜 짓”이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반토막으로 깨진 접시와 함께 딸 박혜이 양과 나눈 카톡 대화가 담겼다. 시키지 않아도 스스로 설거지를 해낸 혜이 양은 “그릇만 안 깨졌어도 완벽했는데”라며 아쉬워했다. 그러자 김지혜는 “효녀 박혜이”라며 “깨지니까 그릇이야”라며 다독였다.

한편 김지혜는 개그맨 동료 박준형과 지난 2005년 결혼해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부부는 90평 강남 아파트에 거주 중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