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서수연 인스타그램
사진=서수연 인스타그램


이필모 아내 서수연이 첫째 아들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서수연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얘는 울지 않지만. 나만 잘하자. 얘랑 통화만 하면 눈물샘 고장"이라고 글을 올렸다. 서수연은 현재 둘째를 출산한 뒤 조리원에서 지내고 있는 상황. 첫째 아들 담호 군과 통화한 뒤, 아들의 목소리에 울컥한 듯하다.

서수연, 이필모 부부는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연애의 맛'을 통해 인연을 맺어 결혼했다. 최근 둘째를 출산하면서 슬하에 두 아들을 두게 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