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서하얀 인스타그램
사진=서하얀 인스타그램


임창정 아내 서하얀이 스타일리시한 매력을 뽐냈다.

서하얀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오늘 등원 안 한 자 같이 출근"이라고 글을 올렸다. 함께 게시한 사진은 서하얀이 현관 거울에 비친 자신과 아들의 모습을 찍은 것. 서하얀은 아들과 함께 출근 준비를 하고 있다. 흰색 반팔티셔츠에 바지로 깔끔한 스타일링을 했다. 여기에 버킷햇으로 힙한 매력을 더해 눈길을 끈다.

임창정과 서하얀은 18살 차이로, 2017년 결혼해 다섯 아들을 키우고 있다. 부부는 SBS 예능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출연하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