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폴댄스도 해보고 싶다' 예고에 SNS 강타…기대감에 팬심 연일 후끈


방탄소년단 지민이 '달려라 방탄'에서 해보고 싶은 주제로 ‘폴 댄스’를 꼽아 팬들의 기대감이 폭발했다.

지난 23일 방탄소년단의 자체예능 ‘달려라방탄 - Special Episode –Telepathy Part2’가 공식 유튜브 채널과 위버스를 통해 전파를 탔다.

지민의 아이디어인 ‘텔레파시’로 탄생한 이번 에피소드편에서 지민은 시종일관 밝고 유쾌한 긍정 에너지를 발산하며 분위기 메이커로 대 활약했다.

지난주에 이어 이번주 방송에서 지민은 다른 멤버들이 숙소를 찾아올 것으로 예측하고, 연습생 시절과 데뷔초를 떠올리고 멤버들을 기다리며 숙소 주변과 학동공원을 산책, ‘추억 강냥이’ 감성으로 지켜보는 팬들마저 추억 여행으로 소환시켰다.

학동공원에서 그네를 타던 지민은 "N.O.시절 당시 모래밭이었던 곳에서 안무 연습을 하곤 했다"며 데뷔초를 회상해, 팀의 메인댄서로서 고난이도 안무를 도맡아 해오며, 미끄러워 자칫 위험할 수 있는 모래바닥에서의 안무 연습은 팀의 퍼포먼스의 축을 담당해온 지민의 '피땀눈물'을 짐작케하며 잔잔한 감동과 더불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잠원 한강지구와 잠실 주 경기장 등 추억의 장소에서 멤버들과 시간을 보낸뒤 회식자리로 이동, 고기를 구워 멤버들의 접시에 먼저 건네주는 지민의 다정하고 배려심 넘치는 몸에 밴 에티튜드에 더욱 훈훈하고 의미있는 에피소드편으로 마무리됐다.

특히 놀라운 것은, 이날 방송후 지민의 말 한마디로 SNS를 강타, 시간이 갈수록 그 열기가 더해져 가는 일이 발생했다.

지민의 '폴 댄스를 해보고 싶다'는 말 한마디에 팬심을 강타, SNS를 후끈 달구며 팬들을 안달나게 했다.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에는 곧바로 '지민 폴댄스'와 'POLE DANCING'이 트렌딩되며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에는 ‘폴 댄스’에 대한 설명을 비롯한 영상 및 자료들이 줄을이었으며, ‘지민이 폴댄스? 미쳤다’, ‘상상만으로도 기절할 것 같아’, ‘폴댄스 오늘부터 존버’, ‘꼭 해줘요 해줄때까지 기다림’ 등의 열광적 호응이 이어졌다.

부산예고 전체 수석 및 무용과 남학생 최초 수석으로 입학한 지민은 현대무용부터 팝핀, 브레이크, 스트릿 댄스까지 장르를 가리지 않는 올라운더 댄서로 농구, 축구, 검도와 태권도부터 마샬아츠까지 다양한 운동을 통해 탄탄하게 다져진 코어 근육의 소유자로써, 아름다운 몸매와 춤실력으로 보여줄 ‘폴 댄스’에 대한 기대감이 갈수록 거세지고 있다.

실제로 방송후 이틀이 지난 25일 목요일에도 한국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에 ‘지민 폴댄스’가 트렌딩되며 높은 화제성을 연일 보이고 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