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제니 사진 또 유출…이번엔 집에서


그룹 방탄소녀단의 뷔와 블랙핑크 멤버 제니의 사진이 또 유출됐다.

25일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 제니와 뷔로 추정되는 또 다른 사진이 등장했다. 남녀는 색을 맞춘 커플룩을 입고 아파트 복도에서 거울 셀카를 찍고 있다. 사진이 찍힌 곳은 뷔의 집으로 추정되고 있다. 뷔가 직접 공개한 내부 사진과 동일한 공간인 것.

뷔와 제니로 추정되는 투샷이 공개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3일 거울 속 뷔를 찍고 있는 한 여성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돌아다녔다. 누리꾼은 사진 속 여성이 제니라고 주장했다. 사진 속 뷔의 의상은 셀린느 남성 여름 2023 패션쇼에 참석하기 위해 프랑스 파리로 출국 당시 입었던 옷과 일치한다.
방탄소년단 뷔·제니 사진 또 유출…이번엔 집에서
방탄소년단 뷔·제니 사진 또 유출…이번엔 집에서
기종, 손목의 팔찌가 같다는 점 등을 이유로 온라인에선 제니로 확정됐다. 사진이 유포된 정확한 경로는 알려지지 않았다. 제니의 비공개 인스타그램 계정에서 유출됐다는 주장이 유력하다.

뷔와 제니의 열애설은 5월 처음 불거졌다. 영상의 캡처본과 함께 "닮은 꼴 일지도 모르지만 제주도에서 두 명의 탑 아이돌이 함께 포착됐다. 일단 팩트 체크가 안 돼 이름은 다 가렸다"는 글이 화제가 된 것.

사진 속 남녀는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있지만, 헤어 스타일과 옆모습 등으로 뷔와 제니라는 추측이 쏟아졌다. 물론 옆모습이 똑같다는 이유로 뷔와 제니라 확신할 수 없다. 다만 두 사람이 지난해 한 차례 열애 의심을 받았다는 점, 각자의 인스타그램에 제주도 여행 중인 사진을 게재한 점, 뷔가 프로필을 'V'로 변경하면서 제니의 'J'와 맞췄다는 점 등을 이유로 열애에 힘이 실렸다.

양사는 소속 아티스트의 사생활과 관련된 이슈에 답을 내놨다. 빅히트 뮤직은 멤버들의 열애설에 "사실이 아니다"라며 부정해왔고, YG 역시 블랙핑크 등 소속 가수들의 열애설에 "사생활 확인 불가" 혹은 "사실이 아니다"라는 답을 해왔었다.

하지만 제니와 뷔의 열애설엔 침묵을 지켰다. 두 사람의 열애설이 긍정도 부정도 아닌 채 지나갔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