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 사진=유튜브 채널 '엘르코리아' 영상 캡처
김연아 / 사진=유튜브 채널 '엘르코리아' 영상 캡처


전 피겨선수 김연아가 자신의 고교시절 짤에 대해 해명했다.

최근 유튜브 채널 '엘르코리아'에는 '짤 해명하고 싶어요(?) 김연아의 퍼스널 컬러 인테리어 & 노래 취향은?! 연아의 최신 근황 업데이트'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 속 김연아는 "나는 오늘 여러분이 질문해 주신 질문지를 직접 뽑아서 답변해드릴 예정이다. 재미있게 해보겠다"라며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첫 번째 질문은 야식이었다. 그는 "내가 예전에 무슨 예능 프로그램에 나가 선수 시절에는 야식을 먹을 수 없으니까 '야식? 무슨 기분일까' 궁금했다고 이야기했다. 요즘에는 잘 알고 있다. 자기 전에 음식을 보면 땡긴다. 참지 않으면 살이 찌겠다고 생각했다"며 운을 띄웠다.

이어 "주로 밤에 땡기는 음식은 한식 쪽이다. 밥 이런 것 보다는 한국의 야식. 한 번은 전집에서 모둠전을 시켜 먹어 본 적이 있다. TV 보면서 먹었었다"고 알렸다.

먹방을 잘 안 본다는 김연아. 그는 "많이 드시는 분들의 영상을 보면서 식욕이 생기지는 않더라. 오히려 보면 배부르고 그렇다. 그냥 음식 사진만 있어도 배고프다. 충분하다"고 이야기했다.

두 번째 질문은 패션 스타일이었다. 그는 "요즘은 그냥 청바지에 티셔츠를 제일 편하게 많이 입는다. 오늘은 좀 예쁘게 꾸며야 한다 그러면 약간 러블리한 블라우스도 좋아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세 번째는 평소 모으는 물건이었다. 김연아는 "선수 시절에는 이 나라 저 나라 다 다녀서 그 때마다 기념품? 열쇠고리가 될 수도 있고, 미니어처 모형이 될 수도 있고 그런 것을 모았다. 지금은 외국에 나갈 일이 별로 없다. 물건들을 사기만 했었는데, 어머니가 예쁘게 보관해주셨다"고 언급했다.

이후 수 많은 연아짤과 별명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그는 "좋아하는 것을 떠나서 해명하고 싶다. 내 고등학교 시절 많은 분에게 알려지기는 김연아가 성적표를 보고 찡그리는...성적이 잘 안 나오나보다 뭐 이런 짤이 있었다. 그날이 시험을 보런 간 날이었다. 학교에서 학생들에게 사인회를 한다고 번호표를 나에게 직접 나눠주라고 했다. 예상하지 못했던 상황이라 표정을 찡그렸다"고 해명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