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의 제니(왼쪽), 방탄소년단의 뷔 / 사진=텐아시아DB
블랙핑크의 제니(왼쪽), 방탄소년단의 뷔 / 사진=텐아시아DB


두 차례 열애설이 불거진 그룹 방탄소년단의 뷔와 블랙핑크 멤버 제니가 시간 차이를 두고 같은 곳으로 향한다.

뷔는 24일 화보 촬영을 위해 미국 뉴욕으로 출국했다. 이내 제니도 블랙핑크 멤버들과 함께 25일 뉴욕으로 향한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YG엔터테인먼트는 앞선 열애설엔 침묵했지만, 제니의 뉴욕행에 대해선 "블랙핑크는 뮤직비디오 촬영을 마친 뒤 내일(25일) 출국해 미국서 'MTV VMAs' 무대와 정규 2집 프로모션을 위한 각종 빼곡한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뷔와 제니의 시간차를 둔 미국행에 두 사람이 뉴욕 데이트를 하는 게 아니냐는 의견도 있었으나, YG는 블랙핑크의 빼곡한 일정 및 정규 2집만을 홍보했을 뿐이다.

지난 23일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 거울 속 뷔를 찍고 있는 한 여성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돌아다녔다. 누리꾼은 사진 속 여성이 제니라고 주장했다. 사진 속 뷔의 의상은 셀린느 남성 여름 2023 패션쇼에 참석하기 위해 프랑스 파리로 출국 당시 입었던 옷과 일치한다.

기종, 손목의 팔찌가 같다는 점 등을 이유로 온라인에선 제니로 확정됐다. 사진이 유포된 정확한 경로는 알려지지 않았다. 제니의 비공개 인스타그램 계정에서 유출됐다는 주장이 유력하다.
뷔 제니 / 사진=텐아시아DB
뷔 제니 / 사진=텐아시아DB
뷔와 제니의 열애설은 5월 처음 불거졌다. 영상의 캡처본과 함께 "닮은 꼴 일지도 모르지만 제주도에서 두 명의 탑 아이돌이 함께 포착됐다. 일단 팩트 체크가 안 돼 이름은 다 가렸다"는 글이 화제가 된 것.

사진 속 남녀는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있지만, 헤어 스타일과 옆모습 등으로 뷔와 제니라는 추측이 쏟아졌다. 물론 옆모습이 똑같다는 이유로 뷔와 제니라 확신할 수 없다. 다만 두 사람이 지난해 한 차례 열애 의심을 받았다는 점, 각자의 인스타그램에 제주도 여행 중인 사진을 게재한 점, 뷔가 프로필을 'V'로 변경하면서 제니의 'J'와 맞췄다는 점 등을 이유로 열애에 힘이 실렸다.

양사는 소속 아티스트의 사생활과 관련된 이슈에 답을 내놨다. 빅히트 뮤직은 멤버들의 열애설에 "사실이 아니다"라며 부정해왔고, YG 역시 블랙핑크 등 소속 가수들의 열애설에 "사생활 확인 불가" 혹은 "사실이 아니다"라는 답을 해왔었다.

하지만 제니와 뷔의 열애설엔 침묵을 지켰다. 두 사람의 열애설이 긍정도 부정도 아닌 채 지나갔고, 이번 열애설 역시 이렇게 지나갈 것으로 보인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