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지혜 인스타그램
사진=한지혜 인스타그램


한지혜가 아팠던 딸이 호전됐다고 전했다.

한지혜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안색이 완전하진 않지만 잘 놀아요. 제가 앞머리 뒷머리 잘라줬는데.. 앞머리 대실패"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며칠 전 한지혜는 딸이 밤새 고열에 시달려 속앓이를 해야했다. 한지혜는 택시로 병원에 이동하며 119까지 호출했다. 한지혜 딸은 다행히 잘 놀고 있는 모습으로 안도감을 자아낸다.

배우 한지혜는 2010년 검사와 결혼해 지난해 6월 득녀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