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준 /사진제공=고준
고준 /사진제공=고준


배우 고준이 사람엔터테인먼트에 새 둥지를 틀었다.

22일 사람엔터테인먼트는 고준과의 전속 계약 소식을 전했다. 이에 고준은 사람엔터테인먼트와 손을 잡고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다.

고준은 2001년 영화 '와니와 준하' 데뷔했다. 이어 영화 '럭키', '미씽: 사라진 여자', '청년경찰', 드라마 '구해줘', '미스티', '열혈사제', '오 마이 베이비', '바람피면 죽는다' 등에 출연했다.
고준 /사진제공=고준
고준 /사진제공=고준
특히 고준은 2019년 SBS 연기대상 남자 조연상, 2020년 KBS 연기대상 베스트 커플상을 받았다. 더불어 그는 자신만의 아이덴티티를 바탕으로 영역에 구애받지 않고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스펙트럼이 넓은 연기자다.

사람엔터테인먼트 이소영 대표는 "배우 고준과 함께 좋은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 사람엔터테인먼트는 앞으로도 분야를 가리지 않고 폭넓은 영역에서 안정적인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과 지지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입증된 연기력으로 매 작품에서 독보적인 활약을 펼치고 있는 고준이 사람엔터테인먼트 함께 새로운 시작을 맞이했다. 앞으로 보여줄 행보에 더욱 많은 기대가 모인다.

한편 사람엔터테인먼트에는 공명, 권율, 김민하, 김성규, 김성식, 박규영, 변요한, 심달기, 엄정화, 이기홍, 이서준, 이주영, 이하늬, 전채은, 정인지, 정호연, 조진웅, 최수영, 최원영, 최희서, 한예리 등의 배우들이 소속돼 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